아이디 저장
1940's 인천여고모습
 
 
 
 
 
 
 

> 동창한마당 >자유게시판

공존의 땅
작성자 : 조춘재(49회)

등록일자 : 2018-03-07 22:38
조회 : 497
파    일 : 첨부된 파일이 없습니다.

 

 

 

3월 8일(목) 밤 9시 KBS 제1 TV 뉴스 끝나고

9시 40분 스폐셜 인간과 습지


 "공존의 땅, 낙동강 하구 " 가 55분간 방영됩니다


49기 지현숙 친구의 부군 반용부 교수께서 (지리학 전공자)

다큐 프로그램의 해설자로 촬영하였답니다

 

우리 동문들께서 많은 시청 부탁드립니다


 

 반용부 교수 ~~~인중, 제고, 서울대 지질학 전공

 

작성자 : 조춘재(49회)
    등록일자 : [03/07 22:57]
반교수님은 우리 오동순선배님과 창영 초등학교 동기이면서 절친이어서^^
전에 홈피에 들어오신적이 있습니다

부산에서 신라대학교 (구,부산대학교) 교수로 재직하셨고
교회 장로님으로 지현숙 친구와 함께 내외분이
사회봉사도 많이 하며 덕망이 높으십니다^*^
여러분들의 많은 시청 부탁드립니다

현숙아
서울 올라오면 전화해
꼭 만나자^*^
작성자 : 김봉희(56회)
    등록일자 : [03/08 06:00]
오늘 방영하는 거네요
지난번 타방송에서 우포늪에 대한것을 한참 보았는데 ----
작성자 : 조춘재(49회)
    등록일자 : [03/08 17:24]
봉희님
지난주 <초록의 영토 우포 늪>을 보았군요
저는 못보았는데 친구가 봤다고 하더라구요
오늘 저녁엔 모두
~공존의 땅 낙동강 하구~ 에서 만나요 ㅎㅎ

더 얘기들 하며 앉아있고 싶었는데
급한일로 먼저 올라왔어요
오늘 56기 모두 반가웠고

2차들 가셨남?^*^
작성자 : 노순희(53회)
    등록일자 : [03/08 20:53]
조회장님 빼고 어찌 2차를
그냥 지하철로 각자 헤어졌습니다.
몇년 전에 우포늪에서 고니 기러기를 촬영했었는데
그 프로를 방정리 때문에 못 봤으니
오늘 저녁엔 꼭 보려고 했었는데
더 관심있게 보겠네요

잘 감상하면 저의 촬영에도 많은 공부가 될것 같네요
오늘 점심도 맛있게 잘 먹었습니다.
작성자 : 오미례(61회)
    등록일자 : [03/08 23:51]
시골에 사느라
이래저래 정신없는 저는
오늘도 발묶여 인천행이 불발되고

그리운 동문님들 얼굴도 못뵈어
아주 많이 섭섭던차

언제나 그자리 있어주는 홈페이지 덕분에
인사도 드려봅니다

오늘도 동문위해 애써주신 선후배님들께
깊은 감사와 죄송

좋은 정보까지의 조 춘재 회장님
더욱 사랑드립니다
감사합니다^^♡
작성자 : 조춘재(49회)
    등록일자 : [03/09 08:57]
시간을 금쪽같이 쪼개어 쓰는 오미례후배!
연거퍼 얼굴을 못보니 허전하네,
폭설에 파묻쳐서 못나오고
이런저런 사연에 못만나고~~~
온 가족이 건강만 하면 됩니다 오직 건강!

나에게 사랑을 보내주는 그대에게
나도 보냅니다
ME TOO < 좋은 의미의~ ㅎㅎ>
작성자 : 조춘재(49회)
    등록일자 : [03/09 09:05]
노작가님!
2차 안갔구먼 ㅎㅎ 그래야지^^
그만한 뷰가 옮겨 봐도 없을거예요

진지한 토론들이 있었으니 좋은 해결방법이 나오겠지요
세상만사 마음 비우고
느긋하게 하나하나 해결해 나갑시다

늘 수고에 감사뿐입니다^*^
작성자 : 노순희(53회)
    등록일자 : [03/09 09:46]
KBS1 CH 9 "공존의 땅"
둘이서 반가운 새들이 나를 때 와~ 하면서...
감탄하며 잘 감상했습니다.
올 겨울은 이사하느라 촬영도 못 하고...
12월27일 강원도 철원에서 번개촬영한
단정학이 귀한 자료로 남게 됬네요.
작성자 : 조춘재(49회)
    등록일자 : [03/09 09:58]
와~~~멋져요
양쪽으로 날아오르는 새들!

어제 낙동강 습지의
하늘을 뒤덮는 새떼들의 화려한 비상을 보면서
아~ 이래서 노작가가 그모진 추위를 무릎쓰고
촬영에 미쳤 있구나 (실례 ^^) 했지요

살아 움직이는 물체들을 생동감 있게 포착한다는것
예술의 혼이 아니면 도저히 흉내조차 낼수없는^^

난~ 난~ 조선의 무지랭이^*^
꼬리말

현재 /최대 1500byte(한글 750자, 영문 1500자)  
옥합을 깨뜨릴 때 를... 내일 申時(신시)에 남문에서 만나자구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