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디 저장
1930's 인천여고모습
 
 
 
 
 

> 평생교육마당 >컴퓨터공부

1
작성자 : 김용숙(56회)

등록일자 : 2018-01-03 16:20
조회 : 114
파    일 : 첨부된 파일이 없습니다.


*남을 위한 배려*



제법 오래된 이야기가 되겠는데... 


가난한 학생이었던 마틴(Martin)은 

조그마한 도시에 있는 작은 대학에서

입학 허가서를 받았습니다.


그는 학비를 마련하기 위해서 

일자리를 찾아 나섰고,

동네에서 가까운 곳에 있는 

온실 재배 농장의 현장 감독이
 
그 마틴의 사정을 듣고서 그곳에다 

일자리를 마련해 주었습니다.

 
농장의 인부들은 점심시간이 되면, 

농장 한편에 있는 커다란 

나무 밑에 둘러앉아서 점심을 먹었지만

 
형편이 어려워서 점심을 싸 오지 못한 마틴은 

조금 떨어진 다른 나무 그늘 밑에서 

그 시간을 보내야 되었습니다.

 
그런데 그 때 현장 감독의 

투덜거리는 소리가 들렸습니다. 

 
“젠장, 이놈의 마누라가 나를 코끼리로 아나? 

이렇게 많은 걸 어떻게 다 먹으라고 싸준 거야?

이봐, 누구,
 
이 샌드위치와 케이크 좀 먹어 줄 사람 없어?”

 
그리하여...

마틴은 현장 감독이 내미는 

샌드위치와 케이크로 배를 채울 수 있었습니다.


현장 감독의 불평 섞인 하소연은 매일 이어졌고... 

그 덕분에 마틴은
 
점심때 마다 식사를 할 수 있었습니다.


봉급날,

마틴은 급료를 받기 위해 사무실로 들어갔고, 

급료를 받고 나오면서, 그곳의 경리 직원에게 

 
“현장 감독님께 감사의 말씀을 전해주십시오.

 
그리고 감독님 부인의 샌드위치도 정말로 

맛이 있었다고! 전해 주십시오.” 라고 말하자...

 
경리 직원은 놀란 눈으로 이렇게 되묻는 것이었다.


“부인 이라니요? 

감독님의 부인은 5년 전에 돌아 가셨는데요. 

감독님은 혼자 살고 계시 답니다,

부인을 그리워하시면서...” 

 
“... ???”




  

(퍼온 글)

   
      
      
       
      꼬리말

      현재 /최대 1500byte(한글 750자, 영문 1500자)  
      lll ll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