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디 저장
1930's 인천여고모습
 
 
 
 
 
 

> 문화/예술 >글사랑

그 마음에는/신석정
작성자 : 정영희(56회)

등록일자 : 2017-07-10 15:42
조회 : 415
파    일 : 첨부된 파일이 없습니다.

 

 

그 마음에는 /신석정

 

그 사사로운 일로

정히 닦아 온 마음에

얼룩진 그림자를 보내지 마라

그 마음에는 한 그루 나무를 심어

꽃이 피게 할 일이요

한 마리 학으로 하여

노래를 부르게 할 일이다

 

대숲에 자취없이 바람이 쉬어 가고

구름도 흔적없이 하늘을 지나듯

 

어둡고 흐린 날에도

흔들리지 않도록 받들어

 

그 마음에는 한 마리 작은 나비도

너그럽게 쉬어가게 하라

 

 

 

작성자 : 홍정일(49회)
    등록일자 : [07/11 16:51]
편안한 마음에
모두가 쉬어 갈수 있도록...

좋은 글에 저도 많은 생각을 하면서
쉬었다 갑니다.

고맙습니다.
작성자 : 노순희(53회)
    등록일자 : [07/12 10:21]
날씨도 꾸물거리고...
오늘은 저녁에 인천지회 임총이라
외출 안 하고 쉬면서 홈을 둘러보다
편안한 숲에서
글 내용도 새기며 잘 쉬다 갑니다.
작성자 : 정영희(56회)
    등록일자 : [07/13 08:05]
홍선배님^^ 노선배님^^
다녀가셨군요

...어제 일에 끄달릴 때가 있는데
읽으면 부끄럽기도 하고 위로도 됩니다 ^^*

들러 주셔서 고맙습니다
더위에 건강하세요♡
작성자 : 오미례(61회)
    등록일자 : [08/10 16:06]
그대 있슴에 내가 있네

너를 불러 날 살게해

맞는 가사인지 잘 모르겠지만
어느 시인의 노랫말 생각이 나네요

나의 존재 의미
너를 살게 하기위함은
곧 우리 모두를 살게하는 지름길이라는 생각
ㅡ행복한 글방

감사합니다
정 영희 선배님^^
꼬리말

현재 /최대 1500byte(한글 750자, 영문 1500자)  
풀꽃처럼 그냥 살면 됩니다 / 법륜 만약/키플링